맥주문화의 새로운 경험, 옥토버훼스트 , News
 

 관리자    2005.03.09 19:45  6058  0
  SSI_20050307170434.jpg [36 KBytes]
 oktober@oktoberfest.co.kr

 맥주밖에 난 몰라!



자신들이 집에서 만들어 온 맥주를 서로 바꾸어 시음하고 있는 회원들. ■맥주동호회 소개 ‘소사모’와 달리 우리나라 대표 맥주가 없어 안타까운 나머지 맥주를 직접 만들어 마시는 모임도 있다. 홈 브루어리(Home brewery·자가양조 맥주) 모임 ‘맥주 만들기 동호회’(맥만동)이 그것이다.2002 월드컵축구대회 무렵 발족해 현재 정회원이 전국에 400여명이다. 그러나 실제 모임에 참여하지 않을 따름이지 자가 양조를 즐기는 인구는 1만 4000여명이나 된다고 입을 모은다. 적어도 일주일에 한번씩은 ‘하우스 맥주’나 집에서 만든 맥주를 돌아가며 맛보기 위해 끼리끼리 모여든다. 지난 5일 오후 6시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인근 맥주집에서 맥만동 회원 6명을 만났다. 회원 최원규(36·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회사원)씨는 “독일로 출장 갔다가 마신 맥주 맛에 빠졌는데 국내에서는 판매하는 곳이 없어 수소문 끝에 동호회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맥주는 종류를 따지면 100가지도 넘는데 입맛에 맞는 맥주의 세계에 빠지면 벗어나기 힘들고, 시중에서는 가격이 비싸 거품을 빼자니 스스로 만들어 마시는 방법을 택했다. 경기도 파주에서 모임이 있을 때마다 달려온다는 사아랑(34)씨는 “원래 소주파였는데 친구와 우연히 다른 종류의 하우스 맥주를 마신 뒤 이런 맛도 있구나 하는 생각에 맥만동에 가입했다.”면서 “회원들은 맥주 만들기에 쓰는 발효통 3∼5개에 원액캔과 영업용 냉장고까지 갖추고 있다.”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우리들의 입맛에 길들여져 있는 미국식 라이트 맥주는 마케팅 전략으로 다양한 맥주의 맛을 빼앗아 버린 술이라는 게 회원들의 얘기다. 맥주 만들기는 기구소독→원액 녹이기→원액 끓이기→1·2차 발효 과정으로 이뤄진다. 최근에는 초보자들이 학습용으로 쓸 수 있는 ‘홈 브루어리’ 세트를 판매하는 업소도 늘고 있다. 맥만동 역시 맥주를 만드는 정보를 주고 받으며 건전한 음주문화 가꾸기에 힘쓰는 것은 소사모와 같다.

<이하 생략. 기사원문은 서울신문 사이트를 참조해 주세요.>


송한수기자 onekor@seoul.co.kr 서울신문 [생활/문화] 2005.03.08 (화)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코멘트일 경우 예고 없이 삭제가 가능하오니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름  


66    하우스 맥주, 여기가 명가  관리자 2008-05-24 6386
65    러시아, 보드카 보다 맥주 좋아해    관리자 2007-08-11 5290
64    610만 리터, 족발 6만개 먹어치운 옥토버훼    관리자 2006-10-18 6467
63    무더위에 독일맥주 동났다  관리자 2006-08-22 6505
62    독일,'2006월드컵 맥주전쟁'에서 FIFA 콧대    관리자 2006-06-10 5653
61    맥주 마시면 염증 억제  관리자 2006-03-06 7594
60    가장 오래된 크리스마스    관리자 2005-12-21 5556
59    B형은 맥주를 좋아해!    관리자 2005-10-02 5270
58    ♬ 맥주를 유난히 좋아했던 음악가들!    관리자 2005-08-21 5842
57    물은 배부른데 맥주는 마실 수 있는 까닭    관리자 2005-05-04 4225
   맥주밖에 난 몰라!    관리자 2005-03-09 6058
55    세계의 음주 문화    관리자 2005-02-17 5559
1 2 3 4 5

홈앤비즈 홈페이지 바로가기